故 김용균 씨 어머니 '대법의 비인간적 판단으로 억울하게 죽어간 노동자들 인간 취급 못받아' [뉴시스Pic]

뉴시스 | 2023.12.07 13:22
회사소개 제휴제안 개인정보처리방침 고객센터 mito@etomato.com ⓒ MediaTomato
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진 4길 32 이토마토빌딩 4층 | 사업자 등록번호 319-88-01051
Google Play
App Store