창닫기

'발암물질 범벅 논란에…' 韓소비자 결국 中알리·테무 떠난다

뉴시스 | 2024.05.17 09:39
회사소개 제휴제안 개인정보처리방침 고객센터 mito@etomato.com ⓒ MediaTomato
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진 4길 32 이토마토빌딩 4층 | 사업자 등록번호 319-88-01051
Google Play
App Store